즐겨찾기 로그인   |   회원가입   |   고객센터
커뮤니티 핫이슈 유머 영화드라마 꿀팁 맛집 인기영상 뷰티패션 Hot 포인트
공지 [필독]회원등급 확인 및 기준, 등급조정 신청 방법 안내
글쓰기 이전 다음 목록
진입 15분만에 "살려달라" 아비규환..지하차도 침수 당시 증언
happykingdoom1004 2020-07-24     조회 : 313

진입 15분만에 "살려달라" 아비규환..지하차도 침수 당시 증언

박성제 입력 2020.07.24. 12:47 댓글 389
자동요약
음성 기사 듣기
번역 설정
글씨크기 조절하기
인쇄하기 새창열림
물폭탄에 초토화된 부산…침수된 지하차도 갇혔던 3명 숨져 [연합뉴스 자료사진]

(부산=연합뉴스) 박성제 기자 = 3명의 목숨을 앗아간 부산 초량 제1지하차도 침수 사고는 차량진입 불과 10여분에 빚어진 참사였다.

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뒤 부산 모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A씨는 "미처 대피할 겨를도 없이 모든 게 순식간에 벌어졌다"고 취재기자에게 증언했다.

A씨에 따르면 23일 오후 10시 30분께 차량 7대가량이 부산역 인근 제1지하차도로 여느 때와 같이 차례로 진입했다.

비가 많이 오긴 했지만 물이 바퀴의 3분의 2 정도밖에 차오르지 않아 크게 문제 될 것은 없다고 생각했다.

더구나 지하차도에 진입할 당시 아무런 경고 문구나 주의 안내도 없었다.

A씨는 "모든 차량이 각자 앞차를 따라 자연스레 진입했고, 안내 표지판도 없었기 때문에 걱정할 게 없었다"고 말했다.

그러나 지하차도에서 중간쯤 들어왔을 때 갑자기 차량이 하나둘씩 멈추기 시작했다.

갑작스럽긴 했지만 사고 등 이유로 잠시 밀리는 것으로 생각하고 멈춰 기다렸다.

하지만 정차한 지 3∼4분이 지나자 차 양 옆에서 갑자기 빗물이 차오르기 시작했다.

물은 쉴 새 없이 차올라 차량 유리창 밑까지 치솟았고, 사람이 있는 차량 내부로도 유입되기 시작했다.

곧이어 침수된 몇몇 차량이 '붕' 떠오르더니 하나둘씩 둥둥 떠다니기 시작했다.

3명 숨진 지하차도 (부산=연합뉴스) 손형주 기자 = 24일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 모습. 지난 23일 밤 왕복 2차로의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50·60대 남성 2명과 20대 여성이 숨졌다. 2020.7.24 handbrother@yna.co.kr

공포에 떠는 운전자들은 문을 열고 창문을 깨려는 등 외부로 탈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.

지하차도에 들어선 지 10여분 만에 발생한 일이었다.

생존자들은 당시 메신저 등을 가족에게 다급한 이 상황을 알리고 소방에 신고했다고 한다.

A씨는 "밖에서 물이 차오르니 압력 때문인지 차 문이 열리지 않아 너무 두려웠다"며 "성인 남자 3명이 간이의자로 창문을 두드려 깨고 나왔을 땐 이미 발이 땅에 닿지 않았다"고 설명했다.

소방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땐 출입구 높이 3.5m인 지하차도에 2.5m까지 물이 들어찬 상태였다.

차에서 빠져나온 사람들은 물 위에서 연신 손을 휘저으며 '살려달라'고 소리 질렀고, 또 어떤 이들은 차 지붕 위로 올라가 간신히 몸을 피했다.

차 안에서 갇힌 채 나오지 못한 이들은 창문을 계속 부수려는 등 그야말로 아비규환의 상황이었다.

2m에 달하는 RV 차량 위에 올라가 겨우 목숨을 건졌던 또 다른 생존자도 다급했던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몸서리쳤다.

그는 "간신히 헤엄쳐 차 위로 올라갔을 땐 나머지 승용차가 모두 물에 잠겨 전혀 보이지 않았다"며 "구조되기 직전엔 차량 지붕에 올라섰는데도 허리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이었다"고 말했다.

그는 또 "사고가 발생한 지 20분 정도가 지났을 무렵 도로 바깥에서 랜턴 불빛이 보이더니 몸에 밧줄을 동여맨 소방대원이 구조장비를 들고 하나둘씩 구조하기 시작했다"고 전했다.

이 사고로 2명은 구조됐으나 병원에서 치료 중 숨졌고 1명은 사고 5시간여만에 지하차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.

나머지 피해자들은 병원으로 옮겨져 안정을 취하고 있다.

psj19@yna.co.kr

 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, 이런일이 생겨서 안타까워요. 

1 0
TAG #https://news.v.daum.net/v/20200724124741023 
이전 다음 목록
댓글쓰기

등 록
최신순 추천순
푸른길 | 추천 0 | 08.01  
자연재해 무섭네요
0    0
swwet | 추천 0 | 07.24  
더이상 인명, 재산 피해가 없기를...
0    0
jajongamja | 추천 0 | 07.24  
재해가 무섭다 진짜
0    0
jajongamja | 추천 0 | 07.24  
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ㅜㅜ
0    0
jajongamja | 추천 0 | 07.24  
아이고 어떡해
0    0
jajongamja | 추천 0 | 07.24  
ㅜㅜㅜㅜ
0    0
푸른솔 | 추천 0 | 07.24  
비가 넘 많이 왔어요
0    0
글쓰기
조회수 많은 글 댓글 많은 글
· 엘사체험(3)
· 알낳는 필라테스(5)
· 0914 20FW 캠페인 화..(0)
· 잘못주문(3)
· 로마제국의 국민청원(2)
· 벨 눌러도 직원이 안옴(4)
· 피자왕 만나서 네고해왔습니다(0)
· 대학생시절....(4)
· 알바 사장님(2)
· 길거리 채용 레전드(3)
커뮤니티
· 핫이슈 · 뷰티/패션
· 유머 · 결혼/육아
· 드라마/영화 · 추억의박물관
· 꿀팁 · 라이프
· 맛집 · 자유토크
· 좋은글 · 요리레시피
· 방송연예 · 여행이야기
· 다이어트 · 연애토크
· 핫딜 · 댕냥이
인기영상
· 핫이슈 · 꿀팁
· 유머 · 영화/드라마
· 스포츠 · 해외반응
이벤트
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?